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A

역사의 풍경을 읽고

저작시기 2004.06 |등록일 2004.09.15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7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개디스는 역사적인 의식이 무엇인가를 고찰하기 위해 <안개바다 위의 방랑자>라는 그림을 인용했다. 한 젊은이가 높은 바위산 위에 서 있다.
그의 앞에는 자욱한 안개가 피어오르고 지평선 멀리는 확실치는 않지만 바다가 보이는 풍경이다. 개디스는 프리드리히의 방랑자가 취하는 자세가 역사가와 같다고 봤다. 역사가는 오직 자신들이 미래로 투사하는 과거에 의해서만 미래를 알 수 있다. 과거는 역사가가 결코 갖지 못하는 것이다.
다만 그것을 묘사할 수 있을 뿐이다. 프리드리히가, 그의 방랑자가 높은 위치에서 내려다보는 것을 묘사한 것처럼 과거를 가깝고 먼 풍경처럼 묘사할 수 있다. 역사가는 짙고 옅은 안개 속의 형체를 감지할 수 있고, 그것의 중요성을 추측할 수 있으며, 때로 그것이 무엇인지 의견일치를 볼 수도 있다. 그러나 결코 과거로 갈 수는 없다. 그렇지만 그런 묘사 행위는 우리가 경험할 수 없는 것을 대신 경험할 수 있게 함으로써 우리의 시야를 넓혀준다.
개인적인 경험을 확장하기 위해서 역사가는 적정한 균형을 찾아야 하고,
그것은 있는 그대로의 묘사와 추상적인 묘사 사이의 균형인식을 의미한다. 개디스에게 역사의식이란 바로 이것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