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예술] 예술의 이해

저작시기 2003.10 |등록일 2004.08.17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A+ 받았던 레포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나는 지금 어느 누구보다도 예술가들의 고통을 이해할 것만 같다. 글 하나를 써내려면 머릿속은 백지장처럼 하얘지고 가슴은 두근두근 거린다. 무언가 대단한 것을 써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시달리는 듯하다. 흔히들 말하는 예술가들의 창작의 고통이 이런 것이 아닌가 싶다. 이럴 때면 유난히도 글을 잘 썼던 고등학교 짝꿍에서부터 별로 노력하지 않고도 그 엄청난 글솜씨로 A+을 받았던 친구 순이까지 괜한 내 질투의 희생량이 되고 만다. 비단 나뿐만이 아닐 것이다. 천재는 1%의 재능과 99%의 노력으로 이루어지는 것이라지만, 99%의 노력을 하고도 단 1%가 부족해 천재가 되지 못하는 비운의 사람들은 죽을 때까지 자신의 非천재성을 확인하며 운 좋게도 신이 부여한 재능 gift of nature을 가지고 태어난 천재들을 향한 질투의 시선을 거두지 못하는 것이다. 그렇지만 이런 재능이 늘 축복인 것만은 아니다. 그들은 때론 신이 내려준 그 능력 때문에 (자의든 타의든) 미치광이가 된다. 고호는 귀를 잘랐고, 최북은 눈을 후볐고, 이중섭은 폐인이 되었다. 뭔가 (자신은 그것이 전혀 특별하다고 인식하지 못하는) 특별한 생각을 해야 하고, 또 전혀 생각 못했던 방식으로 표현해야 하고, 또 그것을 인정받아야 한다. 그래서 나는 예술을 어떤 눈으로 바라보아야 할 것인지 더 나아가 어떤 생각을 가지고 표현해야 할 것인지에 대해 이야기해 보려고 한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