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A

[한국현대사] 5.18 광주민주화운동 - 전개와 의의

저작시기 1997.01 |등록일 2004.07.20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9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상세한 전개과정과 의의를 중점으로 다뤘습니다.

목차

1. 광주민주화 운동의 전개과정
- 시기별로

2. 당시 학살만행 사례
(1) 전남대 구금자와 교도소 내에서의 학살 행위
(2) 주남마을(광주 - 화순간 도로 일원)
(3) 송암동(광주 - 목포간 도로 일원)

3. 광주민주화 항쟁의 역사적 의의
(1) 지칠 줄 모르는 민주화운동의 에너지
(2) 기층민중 중심의 항쟁
(3) 아름다운 나라, 美國의 가면을 벗기다.
(4) 오월에서 통일로 !
(5) 아시아 민주화운동의 기폭제가 되다.

*참고자료

본문내용

1980년의 봄은 ‘민주화의 봄’이라고 불린다. 왜냐하면 18년 유신 독재의 아성을 지켜 오던 박정희가 자신의 심복 김재규의 총탄에 목숨을 잃은 이른바 ‘10․26 사태’(1979)를 계기로, 이 땅 민중은 민주화를 이룰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맞게 되었고, 민주화를 향한 민중들의 요구가 분출되면서 이를 실현시키기 위한 치열한 노력이 전개되었기 때문이다.
10․26이라고 불리는 박정희 암살 사건은 우연히 일어난 우발적 사고가 아니라 1960부터 70년대 내내 계속된 민주화 투쟁, 특히 1979년에 접어들어 YH여공들의 신민당사 농성 사건, 부마 민중 항쟁 등으로 급격히 고조된 민주화 투쟁의 도정에서 일어난 일인 만큼, 그것은 마땅히 이 땅의 민주화로 이어져야 하는 것이다.
유신 독재의 아성을 18년간이나 지켜 오던 박정희가 역사의 수레바퀴에 깔려 사라진 상황에서 빼앗긴 정부 선택권을 되찾고 민주주의를 확립하며 민주적 기본권을 확보하기 위한 개헌 논의가 전민중의 높은 관심과 참여속에 본격화되었다. 이와 동시에 각계 각층의 민주화 운동 역시 활발히 전개되기 시작하였다.
1980년 새 학기가 시작되자 유신 체제하에서 허용되지 않았던 총학생회와 교수 협의회가 많은 대학에서 부활되었고 3월과 4월 두 달 동안 학원 민주화 운동에 주력한 학생들은 5월 초부터 본격적인 사회 민주화 투쟁에 돌입하였다.
전국의 대학생들은 유신 잔당 타도, 계엄 철폐, 정부 주도 개헌 반대, 정치 일정 단축 등을 외치며 5월 13일부터 가두 시위에 돌입하였고, 급기야 5월 15일 서울에서는 30만의 시민, 학생이 서울역 광장에서 궐기 대회를 개최하였다.
광주의 대학생들도 5월 14일부터 가두로 진출하여 민주화를 요구하는 평화적인 시위를 전개하였다. 시내로 진출한 학생들은 광주의 중심인 도청 앞 분수대에 집결, ‘민주화 성회’를 개최하고 비상 계엄 해제 등 민주화에 대한 자신들의 요구를 제출하였다. 학생들의 가두 시위와 집회는 경찰의 별다른 제지 없이 이루어졌다. 16일 밤 3만여 명이 참여한 횃불 시위는 경찰의 협조 속에 평화적으로 이루어져 학생들은 시위 후 자진 해산하였다.
한편, 노동자들의 요구 역시 거세게 타져 나왔다. 전국 각지의 노동자들은 임금 인상, 근로 조건 개선, 노조 결성, 어용 노조 민주화 등을 요구하며 투쟁에 돌입하였다. 청계 피복, 사북 탄광, 인천 제철, 일신 제강 등 10.26 이후 1980년 5월 17일까지 노동쟁의 발생 건수는 2168건에 달했으며, 투쟁 방식도 작업 거부, 농성, 가두 시위 등 저극적인 것이었다.

참고 자료

논문
안종철, “광주민주화운동과 무장투쟁”, 한국동북아논총, 2001
안종철, “광주민중항쟁과 그 의미”, 정책과 지역발전, 1999

단행본
박세길, “다시쓰는 한국현대사3”, 돌베게, 1996
한국정신문화연구원 현대사연구소, “현국현대사의 재인식4”, 오름, 1998
강만길, “20세기 우리역사”, 창작과비평, 1999
조성오, “우리역사이야기3”, 돌베게, 2000
강만길, “고쳐쓴 한국현대사”, 창작과비평, 2002

기타자료
광주민주화운동 공식 홈페이지 www.518.org
DBPIA www.dbpia.co.kr
학술연구정보서비스 www.riss4u.net
KIS KISS 210.101.116.3
논단자료, “5·18에 생각한다”, 1995, 한국논단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