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성] 젠더: 성, 사랑, 결혼

등록일 2004.07.0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4페이지 | 가격 300원

소개글

도움이 되길 바래요

목차

-내용 요약-
-의견 및 감상-

본문내용

-의견 및 감상-
현대사회에 접어들수록 남녀의 규정이 더이상 큰 의미를 지니지 않는 영역이 늘어나고 있다. 결국 남성성과 여성성은 문화, 사회적인 측면에 의해 형성되왔던 것일까? 본래 우리가 생각하는 남성과 여성의 이미지는 모두 사회에 의해 만들어지고 우리 안에서 재구성한 것에 불과한 것인가? 이 글을 읽고 매우 혼란스러웠던 부분이다. 본래 남성과 여성으로 태어나면서 좀더 발달된 특질이나 재능은 없는 것일까? 물론 그것에 관해선 심리학적으로도 의견이 분분하지만 서로의 신체적 특성이 다르고, DNA 구조와 호르몬이 다른 남녀가 사회적으로 다양성과 개성을 중시한다는 명목아래 특질에 있어서 동일한 중성체로 일반화된다는 것은 자연에 섭리와 그다지 조화를 이루지 못하는 것 같다. 꽃들도 남자인 수술과 여자인 암술이 각자 자신의 역할을 훌륭히 소화해 냄으로 벌이 수술이 있는 꽃가루를 암술에게 주어 새로운 꽃이 탄생되는 것처럼 인간의 남녀역시 자신들만의 고유한 영역가운데서 더 빛을 발하는 경우가 많지 않은가. 만약 각각의 성에서 더 잘 발휘될 수 있는 특성들이 있다면 그것을 잘 살리는 것이 오히려 효율적일 것이다. 물론 이러한 시점은 여성과 남성 중 누가 우월하다는 이분법적 측면이 아닌 서로의 다른 점들을 보완할 수 있는 점으로서의 사고여야 하겠지만 말이다. 남성성과 여성성이 혼란스럽게 뒤바뀌고 얽혀있는 이 시대에서 우리가 한번쯤 고찰해봐야 할 문제일 듯 싶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