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D

[유학] 관혼상제의 현대적 의미

등록일 2004.06.29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5페이지 | 가격 700원

소개글

정말로 열심히 쓴 보고서입니다^^
백과사전도 뒤지고 한자사전도 보아가면서
파고 들어가며 쓴 보고서입니다. 자신있게 관혼상제에 대해 얘기할 수 있을정도입니다. 참고하시면 정말 만족할수 있습니다. ^--------^

목차

1.서론 -관혼상제의 현대적 재해석의 필요성

2.본론 -관례의 내용과 현대적 의미
-혼례의 내용과 현대적 의미
-상례의 내용과 현대적 의미
-제례의 내용과 현대적 의미

3.결론 -관혼상제의 현대적 계승의 의의
(문서내 구분은 없습니다.)

본문내용

가정의례의 대표적인 것이 관혼상제이다. 이는 한 개인이 자라면서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어떤 시기마다의 일이다. 예컨대, 어른이 될 때나 혼인을 할 때, 그리고 죽었을 때, 죽은 조상을 대할 때가 바로 그것이다. 이것들은 사람이면 누구나 일생동안 반드시 거쳐야 하는 의식이라고 해서, '통과의례'라고도 한다.
관례(冠禮)는 전통사회에서의 성인의식이다. 15세 이상 된 남자가 상투를 틀어 갓을 쓰는 의식이며, 여자는 쪽을 지고 비녀를 꽂는 계례를 하였다. 옛 사람들은 관례를 중요시하여 미혼이라도 관례를 마치면 어엿한 성인으로 대우받았다. 그 절차를 살펴보면 먼저 택일이라 하여 음력 정월 중 길일을 잡았다. 관례자(冠禮者)는 예정일 3일 전에 축문을 읽고 사당에 고하고, 빈객을 청한다. 종손의 친구 중에서 어질고 예법을 잘 아는 사람을 골라 빈객으로 삼고, 관례일 하루 전에 자기 집에서 유숙하게 한다. 두 번째 절차는 가례라고 한다. 분리의례(分離儀禮)의 성격을 띤 것으로, 머리를 빗겨 올려 상투를 틀고 모자를 씌우고 옷을 갈아입히는 의례이다. 관례복장을 준비한 뒤 주인을 비롯한 가족과 손님이 일어서면, 관례자는 전날 밤 깨끗이 감은 머리로 상투를 틀어 올리고 빈객이 관을 씌어준다. 그 후 예복을 입고 띠를 두르고 신을 신으며 서로 축사를 하는 의식을 행한다. 이 각각의 의식에는 예복뿐만 아니라 신어야 할 신까지 정해져 있다. 세 번째 절차는 초례라 한다. 경과의례(經過儀禮)의 성격을 띠며, 술로써 예를 나누는 것이다. 빈객이 관례자에게 축사를 한 뒤, 관례자가 절하고 술을 받으면 빈객이 답례를 한다. 네 번째 절차는 자관자례(字冠者禮)라 한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