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A

[혁명] 문학을 통해본 프랑스 대혁명과 문화의 관계

등록일 2004.06.25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1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개인(Individu)이라는 개념의 출발 : 르네상스>
<혁명 이전의 문학 : 고전주의>
<혁명의 시기와 그 이후 : 18세기 ~ 19세기>
<프랑스 대혁명 개관>
<혁명과 문화와의 관계>

본문내용

구체적인 이야기를 논하기에 앞서 주제는 앞의 제목에서 볼 수 있듯이 문학사조와 그 성격의 변화를 통해 본 혁명과 문화와의 관계이다. 이 글에서 먼저 밝히고 넘어가야 할 것들이 몇 가지 있는데 우선 이 글에 등장하게 될 용어들에 대한 정의이다.
흔히 ‘혁명’이라 함은 비합법적인 수단으로 국체(國體) 또는 정체(政體)를 변혁하는 일. 즉 역사발전에 따라 기존 사회체제를 변혁하기 위해 이제까지 국가권력을 장악하였던 계층에 대신하여, 피지배계층이 그 권력을 비합법적인 방법으로 탈취하는 권력교체의 형식이다.
혁명은 개념상 정치혁명과 사회혁명으로 구별되기도 한다.
그런데 정치혁명은 일반적으로 그 전후에 사회혁명을 동반하는 것이 보통이다. 혁명의 원인과 혁명이 전개되어 나가는 과정에 대하여 근대국가에서 성공한 4개의 혁명, 즉 영국의 청교도혁명, 미국의 독립혁명, 프랑스 대혁명, 러시아의 공산주의혁명을 분석해 보면. 혁명의 원인으로서는 심각한 경제적 위기에서 생기는 대중의 불만 증대, 정부의 적자재정, 세금에 대한 불만, 특혜조치, 행정상의 분규와 혼란, 지식인의 이반(離反), 지배계급의 자신감 상실, 사회적 대립의 격화 등을 들 수 있다.
또한 ‘문화’라는 용어의 개념 역시 미리 정의하고 넘어가고자 한다.
‘문화’라는 용어는 “인류의 지식․신념․행위의 총체”라는 뜻의 사전적 의미를 가지는 단어로 라틴어의 cultura에서 파생한 culture를 번역한 말로 본래의 뜻은 경작(耕作)이나 재배(栽培)였는데, 나중에 교양․예술 등의 뜻을 가지게 되었다. 영국의 인류학자 E.B.타일러는 저서 《원시문화 Primitive Culture》(1871)에서 문화란 “지식․신앙․예술․도덕․법률․관습 등 인간이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획득한 능력 또는 습관의 총체”라고 정의를 내렸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