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민주정치론] 민주주의의 모델 보호민주주의의 발전

등록일 2004.06.18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9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민주주의의 모델 중 보호민주주의에 관하여 정리한 리포트입니다.

목차

1. 국가모형1에대한 찬성과 반대
2.'정치적 동물'의 쇠퇴와 재등장-기독교
3. 정치사상의 전통 등장
4. 시민생활로부터 국가권력으로 -마키아벨리
5. 권력과 주권 - 홉스
6. 시민권과 입헌국가 - 로크
7. 권력분립론 - 몽테스키외
8. 파벌의 문제- 제임스 매디슨
9. 책임과 시장 - 공리주의자들
10. 결론

본문내용

-국가 모형1에 대한 찬성과 반대-
고대 그리스에서 시민권이란 비록 하나의 특권 계급을 의미하기는 했지만, 1인이나 소수에 의한 지배가 아닌 다수의 민중이 지배, 피지배의 형태를 띠었다. 다스림을 받음은 물론, 다스리는 자리에 오를 기회가 평등하게 주어 졌다. 따라서 민주주의라는 말이 처음 사용되었을 때에는, 모든 시민이 다스리기도 하고 다스림을 받기도 하는 정치 형태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었다. 그러나 이와 같은 민주정치는 도시 국가가 해체되면서 역사의 무대에서 사라지고, 인류는 로마의 제정을 거쳐 봉건적 신분제도에 얽매이게 되었으며, 절대 군주의 자의적 지배로 인한 고통을 받게 ‘정치적 동물’의 쇠퇴와 재등장-기독교
고대의 정치적 행위를 주로 하는 시민의 형태에서 중세 때는 신에게의 절대복종을 하는 소극적 시민이 되었다. 신 중심의 사상으로 하느님의 절대적 진리를 믿고 실천함으로써 인간의 행복과 영생을 실현시킬 수 있다고 믿었다. 예수의 언행은 모든 기준이 되었고 신의 의지이자 인간의 도덕률이 되었다. 신의 존재를 경험적 증거나 논리적 증명을 통해 받아들이기보다는 무조건적으로 선하고 완전하며 영원한 존재로 믿었다. 물론 기독교가 주체적 동물인 인간을 반주체적으로 쇠퇴시킨 경향이 있기는 하지만 평등의 개념은 잘 보존 되어 오고 있었다. 현대의 ‘법 앞에서의 평등’은,

참고 자료

민주주의의 모델 데이비헬드 지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