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국악] 당악에 대하여

등록일 2004.06.1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9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당악
▣대악전보
▣보허자
▣낙양춘
▣대악후보
▣경국대전
▣사악
▣고려악지

본문내용

통일신라시대와 고려시대에 유입된 당나라의 음악과 송나라의 음악.
원래부터 있었던 향악과 구분하기 위해 붙인 이름으로, 오늘날 한국음악에서 당악이라고 할 때, 당나라 음악에서 유래된 것은 없고 거의가 송나라 사악(詞樂)에서 유래된 것들이다. 고려시대에는 향악을 우방악(右坊樂)이라 하고 당악을 좌방악(左坊樂)이라고 하였다. 당악이 한국에 들어온 사실을 기록한 최초의 문헌은 《삼국사기》로, “신라 문무왕(文武王) 4년 성천(星川)과 구일(丘日) 등 28명이 부성(府城)에서 당악을 배웠다”는 기록이 있다. 이 후 신라가 당의 음악의 영향을 받은 사례는 많지만 그 음악이 구체적으로 어떤 종류의 것이었는지 밝히기가 힘들다.

이어 고려에 당의 음악이 들어온 것은 제4대 광종(光宗:재위 950∼976) 때로, “당의 악기와 공인을 청하였고, 충숙왕(재위 1314∼1330) 때까지도 그 자손들이 이어받았다고 한다”는 기록이 조선 《태종실록(太宗實錄)》에 실려 있다. 한편 《고려사》 <악지(樂志)>의 기록을 보면 송의 사악으로는 《석노교곡파(惜奴嬌曲破)》 《만년환만(萬年歡慢)》 《낙양춘(洛陽春)》 《감황은(感皇恩)》 《수룡음만(水龍吟慢)》 《금전락(金殿樂)》 등 43편이 있다. 이 밖에도 당악정재(唐樂呈才)에 나오는 음악까지를 합하면 더 많은 숫자가 된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