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정치경제학] 경제체제가 정치체제를 결정한다

등록일 2004.06.1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경제체제가 정치체제를 결정하는 원인을 분석함으로서 정치학이나 경제학 자유 레포트를 쓸때 아주 독창적이고 수준 있는 문체로서 높은 점수 기대 가능함

목차

없음

본문내용

경제체제가 정치체제를 결정한다는 논의를 하기에 앞서 정치권력의 발생 본질에 대해서 언급해야 한다. 인간은 자연을 이용·개발·정복함으로서 서로간의 사회적 관계를 형성하였다. 그러한 사회적 관계 속에서 잉여생산물의 발생에 따른 분배문제나 세습문제를 야기하게 되었고 그것에 대한 대립·갈등을 일으키게 되었다. 그러한 갈등이 격화되자 이성적 인간은 사회적인 질서의 필요성을 느끼게 되고 질서를 유지하기 위한 지배력을 매개체로 권력이 탄생하게 되었다. 여기에서 우리는 모든 사회에는 생산적인 경제체제와 그것을 조정·통합하는 정치체제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그렇지만 사회에서 일어나는 문제의 동기와 본질은 시대적·상황적으로 틀리며 나라별로 비슷하게 나타나는 현상 역시 그러하므로 모든 사회에서 일어나는 일련의 상황들은 상대적인 관점에서 바라보아야 한다.

어떠한 체제를 논하려면 그 체제를 구성하는 요소인 행위적 주체로서의 인간과 그들이 투쟁을 통해서 변화시킨 사실에 대해서 알아야 한다. 먼저, 중세에서 현대에 이르기까지의 계급균형 또는 불균형이 어떻게 그리고 어떤 방향으로 형성되는지가 중요하다. 중세 봉건시대를 살펴보면 군주와 지주계급간의 연합으로 구성된 봉건적 정치·경제체제가 신흥 자본가계급의 등장으로 도전 받게 되고 자본가 계급의 다양한 부르조아 혁명을 통해 지주계급은 몰락하며 부르조아들이 지배하는 자본주의체제와 민주주의적 정치체제가 수립되었다.

참고 자료

정치경제학의 이해, 정치체제의 논리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