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C

[정치경제학] 금융공황과 외환위기

등록일 2004.06.15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9페이지 | 가격 800원

목차

돈과권력
고전적금본위제도
1920년대와 1930년대의 금본위제도
브레턴우즈체제
가능한미래들

본문내용

오늘날 돈이라는 말을 들으면 사람들은 종이를 연상하지만 100년 전 돈의 이미지는 금이었다. 19세기말 금본위제도를 채택한 많은 나라에서는 금으로 만든 주화가 유통되었을 뿐 아니라 통화당국이 발행한 지폐가 사용되었는데, 이를 통화 당국에 가지고 가면 언제라도 법으로 정한 무게의 순금으로 바꿀 수 있었다. 금본위 제도는 자유주의와 함께 등장했다. 시민 혁명을 계기로 등장한 자유주의는 정치와 경제가 분리되어야 하며 정치권력이 자의적으로 민간 경제 주체를 수탈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수탈을 위해 전통적으로 동원된 수단의 하나가 악화 주조를 통한 인플레이션 세금 징수였다. 정부가 마음대로 통화 공급을 늘리지 못하도록 하기 위한 장치로서 도입 된 것이 금본위 제도였다. 금 본위 제도는 중앙은행이 보유하는 금 스톡의 크기에 따라 그 나라의 총통화 공급 규모가 결정되도록 하는 준칙인데, 이런 준칙이 지켜지는 한 통화의 금 태환성이 보장 될 수 있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