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사학과(서양사)] 여성정책을 통해 바라본 독일사의 특수한 길

등록일 2004.06.1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1페이지 | 가격 1,800원

소개글

독일의 특수한 독일사 중에서
특수한 여성사에 대한 부분입니다.
독일사나 여성사에 꼭 필요한 자료로, 그냥 내셔도 무방할 정도의 완성도를 갖추었습니다. 에이뿔 자료에요^^

목차

들어가며

본론
1. 나치즘(Nazism; Nationalsozialismus의 약칭)의 등장
2. 나치의 여성에 대한 관념과 정책의 성향
3. 나치즘의 여성정책
1) 국내(아리안계 여성)
2) 국외(비 아리안계 여성)
4. 나치즘 정권 하에서의 여성의 움직임

마치며

본문내용

들어가며

그 어느 때보다 여성의 권리가 가장 존중되고 여성의 목소리가 가장 커진 현대 사회에서, 여성사에 대한 연구는 매우 활기차게 진행되고 있다. 이것은 그전에 관심을 가지고 있지 않은 사회의 마이너리티에 대한 연구으로써, 역사학에 새로운 시각을 가져왔다는 점에서 분명히 긍정적이다. 하지만 이것은 자칫하면 한때의 '유행'이 되어버릴 수도 있는 위험성을 가지고 있다. 때문에 단순한 '경향'이 아닌 역사에 대한 새로운 '접근 방법'으로서 여성의 역사는 연구되어야만 한다. 여성사는 인류의 반을 차지하는, 결코 소수가 아닌 소수였던 여성의 역사로써 그 진행과정이 결코 평탄하고 쉽지 않았으며 매우 독특한 역사성을 띄고 있다. 특히 가장 보수적이고 우익적인 성격을 지닌 1930년대의 나치즘 하의 여성들의 삶은 여성사에서 가장 특수하고 특이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1930년대 독일은 여성에 대한 국가의 관심과 정책이 가장 강력하게 존재했던 것에 반해, 19세기 이후부터 차츰 발전해온 여성 운동은 바로 이 시기에 이르러 그 자립적이고 순수한 의미를 상실하였기 때문이다. 그 당시 여성 정책은 어떠했으며, 그것은 여성의 삶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가? 왜 여성의 운동은 나치 시대에 이르러 그 자취를 감출 수 밖에 없었는가? 또한 여성사는 1930년대 독일 나치즘 역사에 어떤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가? 이제부터 우리는 특수하다고 여겨지는 1930년대의 독일을 '여성사'라는 새로운 접근방법으로써 논의해보기로 할 것이다.

참고 자료

정현백, 「나치의 강제매춘정책과 인종주의」《역사비평》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