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영국이라는 나라하면

등록일 2004.06.06 한글파일한글 (hwp) | 14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1. 영국의 과거로 부터의 패션 경향

2. 영국의 주요 패션 흐름

3. 영국 출생의 영국을 대표하는 디자이너

4. 영국을 대표하는 브랜드

본문내용

누구나가 생각하듯이 그 나라의 이미지란 것은 무시 못하는 것이다. 사실 어느 나라에서나 그 나라 고유의 이미지를 가지고 그것이 그 나라의 특색인 양 밀고 나가며 그 나라하면 생각나는 이미지를 심어주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다. 이미지를 만드는 일은 쉬운 일이 아니며 그거 유지해 나가기도 어렵기 때문이다.영국이라는 나라의 패션의 성향이나 발전된 점에 관하여 이야기 하다보니까 이 나라에 이러한 면이 있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매우 흥미로웠다. 선진국은 어디가 달라도 다르다는 일종의 가벼운 생각조차 들었다. 런던 거리의 유명한 예술 학교, 이 나라 출신의 세계적인 스타급 패션 디자이너들 그리고 이 나라를 대표 할만한 브랜드 이러한 것들이 멋있는 영국, 멋쟁이가 많은 영국으로 만들어 갈 수 있는 요소가 아닌가 생각된다.어디서나 어설프게 흉내내며 이인자는 되기 쉽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최고라고 생각되는 그러한 사람들이 나오기는 매우 어려운게 사실이다. 그것은 누구나가 인정하는 부분일 것이다. 이러한 세계적인 디자이너들이 나왔다는 사실만으로도 이 나라는 이 부분에 있어서는 세계 최고의 대열에 서 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영국하면 떠오르는 우울한 날씨, 여기서 나오는 멜랑코리한 분위기 이러한 느낌속의 거리 이러한 거리에 흘러 나오는 음악 이거리를 거니는 사람들의 모습... 이러한 전체적인 모습이 지금의 영국의 느낌, 왠지 모르게 정체되어 있는듯한 영국의 모습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그냥 영국하면 단순하게 그냥 순전히 내 머릿속에 떠오르는 영국의 모습이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