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B

현대사회와 종교

등록일 2004.05.30 한글파일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지리라는 핑크빛 예상을 철저히 깨뜨리고, 냉전체제가 종식된 오늘날, 지구촌의 크고 작은 분쟁들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그 중 특히나 종교 분쟁은 지구촌을 핏빛으로 얼룩지게 하는 대표적 분쟁 중 하나이다. 어느 기사에 따르면 '세계분쟁 39곳 중 16곳이 종교의 화약고'라고 할 만큼 현재 세계 곳곳에선 종교를 둘러싼 크고 작은 분쟁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데올로기', '냉전체제'등은 20세기의 유물이 됐지만, '종교분쟁'은 21세기에 들어서도 맹위를 떨치며 오히려 악화되고 있다. 즉, 형식적 냉전체제는 종식 되었을지라도 세계는 아직 종교적 대립과 냉전 상태로부터 완전히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오늘날을 살아가는 우리는 이러한 종교 분쟁을 극복하여 진정한 화해와 평화의 시대를 열어갈 수 있을 것인가?

종교는 인류의 역사와 함께 해 왔다. 인류가 존재하면서부터, 사회가 형성되면서부터 있어 왔을 뿐만 아니라 인간이 살아가는데 있어서, 사회가 유지되고 변화되는데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 왔다. 세계 인구의 84%가 종교인이라는 사실이 말해주듯이 종교적 가치와 규범은 사람들의 삶의 방식, 의식구조, 태도와 행위에 커다란 영향을 미쳐 왔다. 이러한 연유 때문인지 사람들은 가끔씩 종교가 인간을 위해 존재하는 것인지, 인간이 종교를 위해 존재하는 것인지 혼동을 하는 것 같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