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진화로 설명할 수 없는 생명의 기원

등록일 2004.05.22 한글파일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과학과 종교 사이에서 진화와 창조에 대한 논쟁은 끊임없이 벌어지고 있다. 이는 창조를 과학의 한 부류로 구별짓고자 하는 데서 오는 것이라 할 수 있으나 진화와 창조라는 두 강력한 신념에는 과학과, 종교, 철학 그리고 역사가 복합적으로 결합되었다는 것을 간과해서는 안 될 것 같습니다. 비록, 진화론자와 창조론자 영역에 변화가 있기는 하지만, 논쟁은 "진화가 사실이다", "창조가 사실이다" 라는 식으로 간단히 언급될 수 없습니다. 그래서 이 글에서는 창조론이 보다 타당하다는 근거와 이유를 제시해 보고자 합니다.
제 생각은 '생명의 근원은 초자연적인 창조에 의한 것'이라는 쪽에 가깝습니다. 왜냐하면, 생명은 너무나도 복잡해서 자연적 과정을 통해서 발생하기란 거의 불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살아있는 세포는 몇 가지 면에서 화학 공장과 같지만 사람에 의해서 고안된 것보다 훨씬 더 복잡합니다. 수많은 화학 반응물은 각 세포 안에 동시에 존재하고 있으며, 세포는 화학물의 결합체가 아닐 뿐더러, 이를 좀 더 구체적으로 들여다보면 생명의 본질인 단백질 분자들을 예로 들을 수 있을 것입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