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문학이론] 역설(Paradox)에 관하여

등록일 2004.05.12 한글파일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문학 용어중의 하나인 역설(Paradox)에 관하여 상세히 조사한 보고서입니다. 역설의 개념과 종류 그리고 시(詩)와 소설(小說)에 나타난 역설이론까지 망라하였습니다.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목차

Ⅰ. Paradox(역설)의 개념과 논리

Ⅱ. Paradox(역설)의 종류
◇ Paradox(역설)의 종류 - 휠라이트의 분류

Ⅲ. Paradox(역설)의 시적 형상화

Ⅳ. Paradox(역설)의 소설적 형상화

Ⅴ. Paradox(역설)의 비평적 타당성 접근

본문내용

일상 생활에서 쓰여 온 말 가운데 우리는 역설적인 표현을 자주 접하게 된다. 펜은 칼보다 강하다든지, 지는 것이 이기는 것이라든지 하는 말들이 그것이다. 겉으로 드러난 뜻은 분명히 이치에 맞지 않는데 그 속에 진실이 담겨져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런데 이 표현들 가운데는 유돈 진리라고 여길 말들이 많다. ‘원수를 사랑하라.’, ‘色卽是空 空卽是色(색즉시공 공즉시색)’, ‘道可道非常道(도가도비상도)’, ‘꽃병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빈 공간이다.’와 같은 것이 그것이다. 역설의 방법이 세계를 인식하는 방법 가운데 중요한 자리에 있음을 이로 미루어 알 수 있다.
어원적으로 살펴볼 때 역설, 즉 패러독스(para-dox)는 희랍어 para(초월)와 doxa(의견)의 두 낱말이 모여서 이루어진 합성어이다. 고대 희랍의 수사학은 이 역설을 아이러니와 함께 중요한 표현법의 하나로 다루고 있다. 그리고 현실적으로도 역설은 자주 아이러니와 혼동되고 있다. 그것도 그럴 것이, 아이러니와 역설은 다 같이 ‘이것(A)’을 말하면서 실은 ‘이것’과 상반, 모순되는 ‘저것(B)’을 드러내는 표현법이기 때문이다. ‘살고자 하면 죽고, 죽고자 하면 산다.’는 말은 우리가 흔히 듣는 역설의 한 보기이다. 여기서는 ‘삶’이라는 A가 ‘죽음’이라는 상반되는 B를 가리키고 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