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한국사의 이해] 임실군문화유적

등록일 2004.04.13 한글파일한글 (hwp) | 20페이지 | 가격 300원

소개글

많은 도움이 되시길...

목차

문화유적
문화재

본문내용

문화재명 : 임실용암리 석등
지 정 별 : 보물 267호
지정일자 : 1943. 12.30
소 재 지 : 임실군 신평면 용암리 188-1
재 료 : 화강암
시 대 : 통일신라
연 혁
우리나라의 석등으로는 가장 큰 것의 하나이며, 아깝게도 상륜부(相輪部)가 없어졌다. 8각의 지대석 위에 놓인 하대는 2매석으로 되었으며 8각하대의 각 측면에는 가늘고 길쭉한 안상(眼象)을 새기고 상하에는 굽을 둘렀다. 이 위에 올려진 연화대석 위에는 연화문이 새겨져 있으며 8판씩 조각하였는데 그 끝에는 큼직한 귀꽃을달아 장식하였다. 간주석은 원주형으로 중앙에는 북모양으로 배가 부른 양각대가 있고 상, 하단의 주위에는 복엽8판의 양,복면을 대칭이 되도록 조각하였다. 상대석에는 낮고 높은 2단의 원형괴임이 조출(彫出)되고 측면에는 단엽8판의 암연이 새겨져있다. 화사석(火舍石)은 8면에 모두 장방형의 화창을 내었다. 옥개석은 하면에 3단의 낮은 괴임츨 각출하였고 추녀의 낙수흠도 각이낮다. 전각 끝에는 삼선형의 큼직한 귀꽃을 세워 놓았고 웅장하면서도 경쾌한 모습을 모이고 있다. 낙수면의 각 합각은 뚜렷하며 상부에 복연을 놓아 상륜부를 받도록 하였다. 옥개석 정상에는 현제 8각의 노반과 암화석만이 남아 있으나 원래는 보개(寶蓋)와 보주(寶珠)등 여러 가지 상륜부재가 있었을 것이다. 이 석등은 조각된 문양이 섬세하고 다양하며 전체적으로 조화를 이루고 있다. 석등이 있는 중기사는 건립연대가 확실치는 않지만, 신라중엽에 창건되었다하며 번성했을 당시에는 수도승이 천여명을 헤아렸다고 전한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