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중국 사상사] 양명학의 성립과 전개

등록일 2004.04.12 한글파일한글 (hwp) | 10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왕양명은 일찍이 주자학의 격물치지설을 체득하기 위하여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으나 실패하고 하늘의 이법(天理)이 유교경전이나 사물에 존재하는 것이 나리라, “마음이 곧 이(理)이다. 마음 밖의 사(事)나 마음 밖의 이는 없다.”는 결론에 도달하였다. 이와 같이 명초 이래 주자학적 세계에서 양명이 주자학의 성즉리설에 대하여 심즉리라는 학설의 반기를 들고 일어나 천하를 풍미하게 된 데에는 그만한 역사적·사회적 조건이 성숙되었기 때문이다. 말하자면 주자학적인 방법으로는 명 중기의 유동적인 사회현실에는 대처하기 어려웠던 것이다. 다시 말하면 명초의 이갑제는 중기 이후 상품경제의 진전으로 점차 해체되기 시작함으로써 사회적 변동을 초래하였다. 관권(官權)과 결탁한 향신지주(鄕紳地主)나 훈척(勳戚) 등 특권계급을 낳는가 하면, 신흥 상공업을 총하여 부를 축적하는 등 심한 빈부의 격차로 사회모순이 발생하였다. 이처럼 유동하는 사회변화에 대하여 방대한 경전과 문물전장(文物典章)을 연구하고 주경정좌(主敬靜坐)로 외재하는 사물의 이법을 궁구한다고 하는 주자학적 방법으로는 대응 능력을 잃을 수밖에 없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진백사(陳白沙)·왕양명(王陽明)이 심즉리를 제출한 것이다. 특히 양명학의 양지는 주자학의 정리에 비하면 순발력이 있어서 당시 사회의 인심에 적응할 수 있었다. 특히 양명학 좌파의 현성양지설은 양명의 만물일체사상과 결합하면서 명대 심학의 특징을 발전시키는데 이바지하였다.

목차

들어가기

1. 양명학 이전의 주자학과 육학(陸學)
1) 송대 주자학의 성립
2) 주자학의 이학(理學)과 그에 대항한 육학의 심학(心學)

2. 양명학의 성립과 배경
1) 명(明)왕조의 성립과 체제교학이 된 주자학
2) 명조체제 위기의 심화
3) 명대 심학(心學)의 대두

3. 양명학의 발흥(發興)
1) 양명학의 인간관 - 성인관(聖人觀)과 사민평등관(四民平等觀)
2) 양명의 격물치지의 새 해석
3) 양명학의 사상적 의미와 위치

4. 양명학의 전개
1) 사구교(四句敎)와 양명학의 좌우분파
2) 왕용계의 현성양지설(現成良知說)
3) 왕심제(王心濟)의 회남격물설(淮南格物說)
4) 하심은(何心隱)의 반명교적 사상

나오며

본문내용

들어가기
한 무제가 유교를 국교호한 이래 중국사회에서 유교는 명실상부한 중국의 지배사상이 되었다. 그러나 한대의 유교는 원시 유가 본연의 것이라기보다는 법가 사상에 가까운 것이 사실이었다. 바로 이러한 시각에서 송대의 학자들은 공맹시대 유가의 부활을 꿈꾸며 신유교를 발전시켜 나가게 된다. 이후 중국사회에서 체제 교학화한 신유교는 송대를 시발점으로 하여 중국공산혁명이 이루어진 지금까지도 도덕 그 자체로서도 계승되어 재생되고 있다고 하겠다. 본고에서는 송대에 성립된 신유교가 사회변혁이 급격했던 명대에 어떻게 양명학으로 변화되어 지배이데올로기로서의 역할을 수행해갔는지를 살펴보도록 하겠다.

1. 양명학 이전의 주자학과 육학(陸學)
1) 송대 주자학의 성립
데니스 트위쳇이『케임브리지 중국사』 제 3권에서 지적한 것처럼 송대는 "중국이 점차적으로 강력한 정통(正統)의식을 지닌 이데올로기 사회로 전환하던"시기였다. 이러한 송대에서의 유학의 부흥은 한편으로는 중국의 정치 및 사상에서 수세기에 걸친 외국의 영향력에 대한 국수적인 반작용으로 볼 수 있다. 또 한편으로는 학문적 훈련의 자연적 증가와 점차적으로 지배적이 된 과거를 통해 선발된 관리들의 관심에 따른 당연한 소산이었다.

참고 자료

1. 존 킹 페어뱅크 저, 중국사 연구회 편,『신중국사』, 까치, 1994
2. Chales Hucker 저, 박지훈 외 역,『중국 문화사』, 한길사, 1985
3. 이범학,「송대 주자학의 성립과 발전」, 서울대학교동양사연구실 편,『강좌 중국사 3』, 지식산업사, 1989
4. 戶川芳郞 외 저, 조성을 외 역,『유교사』, 이론과 실천, 1990
5. 조영록 저,「양명학의 성립과 발전」, 서울대학교동양사연구실 편,『강좌 중국사 4』, 지식산업사, 2000
6. 배영동 저,『명말청초사상』, 민음사, 1994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