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D

[영화감상문] 태극기 휘날리며

등록일 2004.04.08 한글파일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폰트크기 : 10 A4 용지 : 7장 분량으로 가득 채워져 있습니다.
-------------------------------------------------------

태극기 휘날리며를 본지도 2개월이 지났습니다만 아직까지 그 감동을 잊을 수 없습니다. 영화비 7000원을 내고 2시간이 넘는 시간동안 그렇게 즐거울 수 있는건지...참으로 괜찮은 느낌을 받은 영화였습니다.

하지만 나름대로 생각한 비판도 곁들였습니다. 다운받으시면 후회하지 않으실 내용입니다. A 플러스 책임지겠습니다^^

자료가 괜찮으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목차

<태극기 휘날리며> 영화를 본 후
<태극기 휘날리며>에 대한 느낌
<태극기 휘날리며>속에서의 허와 실
<태극기 휘날리며>의 스토리
넋두리

본문내용

<태극기 휘날리며> 영화를 본 후

지난 2월6일 저녁에 나는 친구와 함께 대구 중구 망경관MMC 앞에서 만났다. 오후 7시30분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를 함께 보기로 약속되어 있었다. 망경관이라면 최근에 재건설된 건물이 아닌가. 극장은 잘 고른 것 같았다. 당초엔 간단한 식사라도 함께 한 다음에 영화를 볼 요량이었지만, 저마다 무슨 약속이 따로 있는 터여서 인사만 나누고 극장에 입장하기로 했다.

극장 안을 둘러보니 역시 20,30대 관객들이 주류였지만, 50,60대 관객들도 적지 않았다. 그렇다면 흥행 성공을 예고하는 조짐이 아닌 것인가. 극장에 들어서 좌석을 확인하고 자리에 앉자 영화가 시작되었다.

2시간20분쯤 걸린 제법 긴 영화였다. 영화가 끝난 후, 입구를 나오면서 사람들을 슬그머니 살펴보았다. 늙으나 젊으나 모두 엄숙했다. 뭔가 저마다 어떤 감동을 먹은 것 같았다. 영화를 보면서 흘린 눈물의 흔적―모두들 그것이 무안해 애써 감추려는 표정들이었다. 사실은 나도 왠만한 영화에 대해서는 눈물같은건 흘리지 않는 성격이었지만 대목대목에서 자꾸 눈물샘을 자극하는 바람에 눈시울이 붉어져 있었다.

참고 자료

- 국방부 홈페이지
- 태극기 휘날리며 홈페이지
(감독의 제작의도 및 감독 인터뷰 참고)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