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일반 화학] 건강을 위한 술

등록일 2004.03.25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술은 비와 같다. 진흙에 내리면 진흙은 더욱 더럽게 되나, 옥토에 내리면 아름답게 하고 꽃피게 한다.‘ J. 헤이의 말입니다.
사람들은 술을 마십니다. 기쁠 때, 슬플 때, 화가 날 때, 사무적으로, 때로는 이유 없이 마시기도 합니다. 술이 인간사회에 언제, 어떻게 나타나서, 왜 사람들이 마시기 시작했는지 정확하게 알 수는 없으나 그리스 신화에도 `술의 신’이 나오고, 우리나라의 옛 문헌에도 `음주가무‘란 단어가 나오는 것을 보면 아주 먼 옛날부터 사람들은 술을 만들어 마셨던 것으로 추측됩니다. 이렇게 오래 전부터 인간의 사랑을 받아온 술의 영향은 어떤 것이고 또, 건강을 위해 어떻게 술을 마셔야 하는지 몇 자 적어 보겠습니다.

술이란 무엇인가? 술은 양조주(와인, 맥주-게르만, 청주, 탁주), 증류수(브랜디, 위스키-아일랜드, 진-네덜란드, 보드카-러시아, 럼-중남미, 전통소주, 데킬라-멕시코), 혼성주(리큐르), 조주(칵테일), 희석주(일반소주)등 많은 종류가 있습니다. 이렇게 다양한 술의 공통점은 모두 사람을 취하게 한다는 것입니다. 이는 술의 주성분인 에탄올과 관련이 있습니다. 체내로 들어온 술은 여러 경로를 거칩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