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여성학] 대중매체 문화와 여성

등록일 2003.12.26 한글파일한글 (hwp) | 1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1. 드라마와 게임의 한 판 승부
-<고독>과 <야인시대>
2. 새로운 눈요기-북한 '미녀' 응원단
오리엔탈리즘과 외모제일주의가 빚어낸 작품
3. 사랑과 결혼의 의미는 무엇인가?
<인어 아가씨> 뒤집어 보기
4. 불륜-새로운 시각으로 본 낡은 소재
드라마 <고백> 읽기
5. 사랑은 아무나 하나
- 기획의도/시청자반응/비평 포인트/비평문

본문내용

1. 드라마와 게임의 한 판 승부
-<고독>과 <야인시대>

최근 월·화요일 밤에는 남성들의 새로운 귀가시계 역할을 하는 드라마 <야인시대>의 활약이 대단하다. 40%대를 넘어서는 시청률이라니 가히 전 국민의 눈과 귀를 잡아두는 드라마라 아니할 수 없다. '야인시대'라는 단어는 인터넷 검색어 순위에서도 수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각종 언론매체에 특집기사가 넘쳐나는 등 <야인시대> 신드롬의 열풍은 식을 줄 모르고 있다.

전형적인 남성드라마 <야인시대>가 독주하고 있는 이 시간대에 타 채널에서 방영되는 드라마 <고독>의 행보는 독특하다. <야인시대>가 액션을 중시하는 남성적 드라마이자 역사물이라면 <고독>은 감정의 세밀한 부분들을 드러내는 여성적 드라마다. <고독>의 시청률은 <야인시대>에 밀려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지만 소수의 마니아층들이 <고독> '본방(재방송이 아닌 본방송) 보기운동'까지 전개할 정도로 강한 지지와 애정을 밝히고 있다.

<야인시대>는 이미 여러 차례 영화와 드라마로 만들어진 역사적 인물 김두한의 일대기를 다루고 있다. 그렇다고 해서 한 인물의 실제 삶의 궤적에 충실한 전기적 영화는 아니다. 주인공으로 설정된 김두한의 실제 측근들이 문제를 제기할 정도로 픽션의 부분이 많다. 민족의 수난기인 일제시대를 제대로 다룬 역사물이라고 보기는 더더욱 어렵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