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서양문학] 서양문학에서의 천재사상의 기원과 흐름

등록일 2003.12.16 한글파일한글 (hwp) | 16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서 론

본론
1. 괴테 시대의 시민사회와 새로운 기대
2. 천재 사상의 기원과 흐름
3.“제2의 신성”으로서의 천재
4. “타고난 재능”과 “규칙”의 사이 공간에서의 천재
5. 독일에서의 천재 사상의 수용과 발전
6. 신이 되고자 하는 인간의 욕구
7. 새로운 시대 정신을 이끌어간 천재들

결론

본문내용

Ⅰ.서 론

고독을 즐기고 자연을 사랑하며 천진스런 인간들에 대한 호감을 느끼던 젊은 시절의 괴테는 25살 되던 해인 1774년 2월, 자신의 체험을 토대로 한 소설 ꡔDie Leiden des jungen Werthersꡕ을 집필했다.
이 소설은 주인공 베르테르와 여주인공 로테 사이의 이룰 수 없는 사랑에 대한 베르테르의 좌절로 인해 그가 자살로 비극적 종말을 맞는다는, 주로 서정적인 측면에서 이해하고 애독되어 왔다. 그러나, 실제로 작품 속으로 더 깊이 파고 들어가면 우리는 전혀 다른 것, 즉 더 고차적인 사상인 천재 사상을 내포하고 있음을 발견한다.
이 소설 속에서 젊은 주인공 베르테르가 자신의 시대를 힘겹게 가슴에 안고 겪는 ‘천재의 고뇌’와 사랑의 고통을 함께 느낄 수 있도록 두 개의 서로 다른 상황으로 더욱 극렬하게 대비시켜가기 위해 괴테의 천재 사상을 담은 시들(및 헤르더의 천재를 예견하는 시)과 서정시들을 삽입하여 서한집이자 시집 양면의 형태를 띠게 하였다.

1. 괴테 시대의 시민사회와 새로운 기대

젊은 괴테가 살고 있던 무렵의 독일은 서유럽에서 문화적으로는 물론, 사회, 경제적으로 다른 나라들에 비해 확실히 몇걸음 뒤떨어지고 있던 후진국이었다. 그런 상황에서 독자적인 가치관이 없이 좌충우돌하는 혼돈과 안일주의, 모방의 사회가 지속되고 있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