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B

김지하 타는 목마름으로 분석

등록일 2003.12.13 한글파일한글 (hwp) | 18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만점받은 레포트입니다. 도움되시길 바랍니다.^^

목차

Ⅰ 서론

Ⅱ 본론
1. 작가소개
2. 작품소개
2.1 시분석
2.2 감상의 초점
2.3 문학사적 의의
3. 정치현실
3.1 1970년대의 정치시
3.2 1970년대의 정치상황
3.3 ‘타는 목마름으로’와 1970년대의 정치상황
4. 다른 작품과 비교

Ⅲ 결론

본문내용

2.2 감상의 초점

한국 민주화 운동사에서 상징적인 존재인 김지하(본명:김영일) 시인은 1970년대를 온통 감옥에서 보내며 민주주의에 대한 열망을 품고 절규하듯 살아왔다. 군사 정권 아래서 압살당해 온 민주주의를 '너'라고 지칭하며 애타게 부르고 있다. 프랑스 시인 엘뤼아르 파리 교외의 생드니 출생. 젊었을 때 폐병으로 학업을 중단하고 1911~1913년 스위스에서 요양생활을 하였다. 제l차 세계대전이 일어나자 전선에 종군하였으며, 그 경험에서 얻어진 평화주의적 사상이 최초의 시집 《의무와 불안 Le Devoir et l'Inquitude》(1917)에 짙게 나타난다. 그후 J.폴랑, A.브르통, L.아라공, P.수포 등과 알게 되어 다다이즘 운동에 끼어들고, 이윽고 초현실주의의 대표적 시인의 한 사람으로 활약하였다. 이 무렵에는 초현실주의의 원리가 된 꿈과 무의식의 세계나 자동기술법 등에 머무르지 않고 자신의 독특한 경지를 개척하였다. 물론 브르통과 공저(共著)로 《무원죄수태(無原罪受胎) L'Immacul暴e Conception》(1930)를 내어 정신착란이 펼쳐 보이는 새로운 시세계를 실험하기도 했다.
의 {자유}라는 시의 어조가 느껴진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