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외교] 부시와 후세인에 대한 고찰-이라크전과 관련하여

등록일 2003.12.13 워드파일MS 워드 (doc) | 6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교양 수업'국제관계의이해'에서 A+받은 레포트입니다.

목차

1. 머리말

2. 부시 vs 후세인

3. 부시는 누구인가?

4. 후세인은 누구인가?

5. 후세인의 행방

본문내용

부시 가문과 후세인의 악연은 20년 이상 거슬러 올라간다. 1979년 이란에서 팔레비 왕이 쫓겨나는 이슬람 혁명이 발생하자 미국은 이라크를 지원하기 시작했다. 이란을 견제하기 위해서였다. 후세인이 아프마드 하산 바크르 대통령으로부터 후계 지명을 받아 권력을 계승한 것도 바로 그해엿다. 미국과 후세인은 80년대에 접어들면서 최고 밀월기를 맞는다. 80년 이라크와 이란이 전쟁을 시작하자 미국은 이라크의 생화학무기 개발가지 도왔다. 당시 부통령은 현 부시 대통령의 아버지인 조지 부시였다. 부시부통령은 76~77년 CIA 국장을 역임한 정보통이었고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의 강력한 신임을 받고 있었다. 따라서 미국의 친이라크 정책 선택에는 부시 대통령의 역할이 적지 않았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하지만 결국은 그것이 화근이 됐다. 이란과의 전쟁을 치러내면서 후세인은 중동의 패권을 잡겠다는 야심을 몰래 키워갔기 때문이다. 90년 쿠웨이트 침공은 그 결정판이었다. 당시 후세인은 미국을 오판했다고 한다. 오랫동안 밀월관계였으니 이라크가 쿠웨이트를 합병해도 미국이 용인할 것으로 생각했다는 것이다. 이라크의 쿠웨이트 침공과 함께 밀월은 파경으로 끝나 버렸다. 레이건에 이어 대통령이 된 조지 부시는 곧바로 이라크에 대한 응징에 나섰고 걸프전을 통해 이라크 전역을 초토화해 버렸다. 그로부터 3년 뒤인 93년 4월 이번에는 이라크가 복수전을 시도했다. 걸프전 전승 기념식 참석차 전직 대통령 신분으로 쿠웨이트를 방문했던 부시를 암살하려고 한 것이다.

참고 자료

국제정세의 이해 (Joseph Nye)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