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C

[언론] 박정희 시절의 언론 - 편집권의 독립

등록일 2003.12.11 한글파일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서 론

본 론
박정희 시절의 언론상황
편집권의 독립에 관하여

결 론

본문내용

서 론
편집권의 개념이 처음 도입되던 1960년대 한국언론은 희비가 교차되었다. 4.19 혁명이후로 1년동안에 언론이 누렸던 자유를 한국언론의 최고의 상황이라고 한다면 5·16쿠테타의 반동에 따른 언론 통제와 그에 대한 언론의 순응 및 유착은 최악의 상황으로 특징지을수 있다.
4·19이후의 민주화 분위기에서 신문 등 정기 간행물의 발행이 허가제에서 등록제로 바뀌었다. 4·19전에는 41개사였던 일간지가 61년 3월에는 112개로 늘었고 일간통신도 14개사에서 274개사로, 주간신문은 136개사에서 476개사로 급증했다. 이러한 엄청난 양적인 팽창은 질적인 것과 연결되어 있는 것은 아니었다. 이러한 것은 사이비 언론이라는 문제점을 드러냈고 '신문망국론'이라는 말까지 등장했다.
5·16쿠데타 세력은 집권초기부터 언론을 통제하기 위해서 안간힘을 다했다. 5월 18일에는 검열방침을 내놓았고 5월 23일에는 '사이비 언론 및 언론기관의 정화'를 위한 포고를 통해 언론기관 숙정을 단행했다. 그 결과 전국 912개 보도기관중 대부분인 없어지고 일간지 39개사와 일간통신 11개사, 주간지 32개사 사만 남았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