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렘브란트 회화전

등록일 2003.12.10 한글파일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난 어느 날 인터넷으로 네덜란드 회화전을 한다는 광고를 보게 되었다. 사실 난 네덜란드에 대해 잘 모르고 있었다. 그런데 왠지 이 회화전에 흥미가 가는 것은 무엇일까? 아마도 우리에게 그리고 나에게도 익숙한 17세기 '하멜표류기'로 우리나라를 서양에 최초로 소개한 헨드릭 하멜과 우리나라를 2002월드컵에서 4강 신화를 이루어내게 도움을 주었던 거스 히딩크 그리고 풍차의 나라라는 것이 나를 이끌었던 것 같다. 그런데 막상 회화전을 보려하니 너무나 막막하였다. 그냥 가서 그림이나 보고 와야 하는 것인가? 라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그래서 생각한 것이 그때의 네덜란드를 조금이나마 이해하고 가야할 듯싶었다. 그럼 우선 17세기 네덜란드의 상황을 조금 이해 하고나서 그림들을 감상하고 이해해야겠다.
'황금시대'라 불렸던 네덜란드 상황을 살펴보면, 네덜란드는 스페인의 지배하에 있었는데 오란녀공公 빌럼 Willem van Orange의 지휘 하에 신교가 우세했던 북부 7주는 스페인으로부터 독립전쟁을 전개, 혁명을 이루어냈고 반면 가톨릭이 강하고 경제적으로 부유했던 남부 10주(플랑드르 지방)는 혁명에 가담하지 않고 스페인의 치하에 있다가 후에 벨기에로 독립한다. 당시 네덜란드는 해상력을 바탕으로 자유도시국가들이 경제적 번영을 누렸으며, 그로 인한 경제적 부가 왕이나 귀족이 아닌 시민계급의 차지로 돌아갔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