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철학] 산업혁명이전의 사회철학

등록일 2003.12.09 한글파일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1.봉건제와 아퀴나스
2.봉건제의 위기와 홉스의 사회철학
3.초기자본주의 ; 그 지지자와 반대자
4.프러시아 절대주의와 칸트의 사회철학
5.의견제시

본문내용

1.봉건제와 아퀴나스
서유럽은 9세기에 잇달은 침공을 받았다. 허나 서유럽의 제반 사회제도가 이 침공을 효과적으로 처리해 나갈 수 없음이 증명되자 커다란 지역적 차이에도 불구하고 임무, 토지 그리고 재화의 분배 방식에 있어 모종의 공통점을 내포한 사회제도의 양식이 800년 이후 발달하기 시작하였다. 침공 이전에 전형적인 사회 단위는 왕국이었다. 그러나 불안정한 사회 상황속에서 고대에 기원을 두고 있는 보상의 형태를 취한 사회제도가 점차 발달하기 시작하여 수세기가 지나는 동안 중심제도가 되고 말았다. 그것이 다름 아닌 봉토다. 이 봉토제 덕분에 왕은 상비군을 확보하여 그 군대를 유지할 수 있었으며 왕국을 법적으로 재정적으로 통치할 수 있으나 봉토제로 인하여 왕국의 대부분이 준 자치 상태가 된다. 봉토가 창출되는 방식가운데 하나는 왕이 봉토의 형태로 왕실의 소유지의 일부를 군사상 중요한 사람에게 주는 것인데 귀족일 경우도 있고, 부유한 자유농민일 수도 있다. 그리고 또 하나의 방식은 영주 스스로 법적 통치권을 이양 받고 충성을 서약하며 일군의 군사를 양성하는데 동의하면 왕이 영주에게 면세혜택을 주는 것이다. 이렇게 봉토에 대한 영주의 권한은 장원이 기반이 되었으며 대 봉토의 경우에는 이런 장원들이 여러 군데 있었다. 각 장원마다 영주는 자신의 지배하에 농민을 두게 되었다. 물론 자유농민의 형태도 있었고 그들은 영주에게 자신의 토지를 내어주고 다시 세습소작지로 되돌려 받음으로써 보호와 국가에 대한 면세혜택을 받는 것이었지만 그 대가로 영주 직영지에서 봉사하거나 지대를 바쳐야만 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