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역사] 1930년대 민족주의

등록일 2003.12.07 한글파일한글 (hwp) | 13페이지 | 가격 1,300원

목차

1930년 민족주의 배경 3p

민족개량주의 민족 운동론과 민족주의 4p
(1)개량적 민족 운동론과 전개 4p-5p
(2)국수적 민족관 5p-6p
(3)1930년대 후반 민족주의 우파의 친일파 경향 6p-7p

비타협계 민족주의의 민족운동론과 민족주의
(1)개량적 민족 운동론과 전개 7p-9p
(2)조선학 운동 9p-10
(3)신민족주의의 구성 10p-13p
(4)신민족주의 사관 13p

사회주의계열의 민족주의 비판 13p-14p

본문내용

1930년대에는 국외적으로 1929년에 세계경제공황이 불어와, 국내적으로는 일제가 그로 말미암아 불어닥친 경제공황에서 벗어나려고 다른 나라를 침략하는 길로 들어서면서 20년대 '문화정치'의 가면을 벗어 던지고 전시체제로 바꾸었으며 조선을 병참기지로 만들어갔다.
일제는 '전시체제'에 걸맞는 폭압정치를 펼쳤다. 즉 민족 말살 정책이다. 남차랑 총독은 조선에 대해 전면적인 인적 물적 억압, 수탈 그리고 황민화를 강요하였다. 또한 식민지 민중을 탄압하려고 군사력과 경찰력을 늘렸다. '문화정치'때 2개 사단이던 조선 주둔 일본군을 만주사변 뒤에 1개 사단 더 늘렸다. 차츰 군사력을 강화하여 태평양전쟁이 끝날 무렵에는 23만 명 남짓한 군대를 두었다. 전시체제를 강력히 뒷받침하는 경찰도 급격히 늘렸으며 경찰기구도 확대했다. 일제는 특고경찰망을 강화하여 사회주의 계열이 중심이 된 민족해방운동을 철저히 감시하고 탄압했으며 자경단․경방단․방공단을 두어 경찰을 돕도록 했다. 부르주아 민족운동계열에 대해서도 동호회 사건, 흥업구락부 사건 등을 엮어 탄압하였고, 40년대에는 동아일보, 조선일보까지도 폐간하였고 내선일체의 슬로건 하에 친일 협력을 강요하였다. 또 재향군인회 등 민간기구를 강화하여 자신들의 억압통치에 이용하였다. 2만 명 남짓한 수감자들을 가득 채울 만큼 감옥도 늘어났다. 일제는 군대․경찰․사법기관 같은 억압기구와 그 밖의 보조기관들을 통해 민중을 옥죄는 한편 사상마저 철저하게 통제하려 했다. 1936년을 통해 민중을 옥죄는 한편 사상마저 철저하게 통제하려 했다. 1936년에 조선사상범보호관찰령을 만들어 대부분 항일운동 관련자인 치안유지법 위반자 가운데 '전향'하지 않은 사람을 사상범이라 하여 감시하였다. 일제는 경성․함흥․청진․평양․신의주․대구․광주 등 7곳에 보호관찰소를 마련하고 사상범을 보호관찰대상으로 삼아 '국체의 본의(本義)'를 몸에 익히라고 강요하였다. 사상범이 모든 반일사상을 버리고 철저하게 '황국신민'이 되지 않으면 형기가 끝나도 보호관찰소에서 계속 감시하였다. 이와 같은 과정에서 급진적 민족운동과 사회주의 계열은 철저히 탄압하면서 민족운동의 개량화를 유도했다.

참고 자료

1) 『강좌 한국근현대사』, 역사학연구소, 풀빛, 1995.

2) 『한국 민족 운동사』, 최경숙 , 부산 외국어 대학교 출판부, 1995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