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화학혁명] 화학혁명

등록일 2003.12.05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화학혁명에 대하여 조사하고 우리에게 주는 시사점을 논한 레포트 입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하네요 ^^

목차

서론
·슈탈의 플로지스톤설
·플로지스톤 설의 영향
·라부아지에의 산소설
·시사점
* 참고문헌

본문내용

‘물건이 탄다는 것은 무엇인가’-이것은 18세기의 화학자들의 최고 관심사였다. 이에 대해 18세기초에 나온 설명이 보일 이후의 몇몇 학자의 생각을 종합한 플로지스톤설이다. 독일의 의학자 슈탈(Stahl, 1660-1734)은 플로지스톤을 가지고 연소·호흡·금속의 산화를 모두 일관성 있게 설명할 수 있었다. 이러한 슈탈의 연구는 한 세기 동안 연소에 관한 정확한 이론으로 받아들여졌다. 그러나 플로지스톤설에는 한가지 이상한 부분이 있었고 그것이 점점 문제로 인식되기에 이르렀다. 그것은 금속이 연소할 때 질량이 증가한다는 사실이다. 화학자들은 이에 대한 연구를 거듭하였고 프리스틀리(Joseph Priestley, 1733-1809)는 산소를 발견하게 되었고 이 산소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한 사람은 라부아지에(Antonine Laurent Lavoisier, 1743-1794)였다. 연소의 문제에 관해 연구를 계속해 오던 그는 가연성물질에 플로지스톤이 들어있다는 가설은 잘못이며 연소란 산소와이 급격한 결합일 뿐임을 주장하고 나선 것이다. 그럼으로써 플로지스톤이란 신비스런 물질은 존재하지 않는 허구임이 드러났고 라부아지에의 생각은 학자들의 인정을 받게되어 현재의 연소이론으로 자리잡은 것이다.
이렇게 연소에 관한 이론이 슈탈의 플로지스톤설에서 라부아지에의 산소설로 변화하게된 것을 화학혁명이라 하고 이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고자 한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