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C

[과학기술의 철학적 이해] 제국주의와 과학기술

등록일 2003.12.03 한글파일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700원

소개글

과학 기술과 제국주의에 대한 자료를 분석하고 본인의 의견을 피력한 레포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과학기술의 철학적 이해‘는 참 매력적인 과목이라 생각한다. 흔히 이공대생이면 흔히 떠오르는게 수학과 물리학과의 씨름이다 수많은 공식과 원리에 파묻혀 있는 모습은 영화 ’뷰티풀 마인드‘에서도 볼 수 있다. 그러나 고등학교때 화학 선생님은 ’과학과 공학의 시작은 사실상 철학이다‘라고 말했다. 나 또한 그렇게 생각한다. 진정 사고판단의 기준과 방법은 철학이 아닐까? 그러나 과학, 공학은 이미 철학에 몸담을 없을 만큼 커져 버렸고 이제는 완연히 분리 되었다. 그러나 모든 사고의 시작이 철학이고 과학기술도 역시 철학을 떠나서는 생각 할 수 없다. 그 유명한 아리스토텔레스도 철학자이며 과학자였지 않는가?
‘과학기술의 철학적 이해‘라는 과목을 오래전부터 듣고 싶었다. 그래서 학기초에 책의 내용을 다 읽었다. 그 만큼 책의 대부분의 내용은 가치있고 내게 많은 지식을 주었다. 특히 9~10장의 내용을 읽고 많은 생각을 했다, 대부분의 내용에 동의할 수 밖에 없었다. 그러나 이해하기 힘든 부분도 있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