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일본스크랩] 일본문화의이해

등록일 2003.12.01 한글파일한글 (hwp) | 16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

목차

없음

본문내용

日 현직시장, 의원 전원에 법안 폐기 촉구 서한

“이라크 전 지역이 로켓탄 공격, 자폭테러가 벌어지고 있는 전쟁터인데, 그런 곳에 자위대를 보내는 것은 명백한 해외파병이고, 일본 헌법 9조를 위반하는 행위입니다.”
일본 자위대의 이라크 파견법안의 국회 통과를 앞두고, 방위청 고위간부 출신인 고이케 기요히코(小池淸彦·66· 사진 ) 니가타(新潟)현 가모(加茂) 시장이 일본 국회의원 전원에게 법안 폐기를 촉구하는 내용의 요망서(要望書)를 보냈다.
고이케 시장은 23일 기자와의 전화 통화에서, “이라크에 파견되는 자위대 활동을 ‘비전투지역’에 한정하겠다는 주장은 궤변에 불과하다”면서 “일본은 종전 후 평화헌법 덕분에 국제분쟁에 휘말리지 않고 경제발전을 이룩할 수 있었는데, 지금은 위험한 전환점에 서 있다”고 주장했다.
“군사력을 망령되이 움직이지 말라는 것은 옛날이나 지금이나 병법(兵法)의 철칙입니다. 군사력을 함부로 움직이는 것을 좋아하는 자는 반드시 국민을 불행에 빠트린다는 것은 역사가 가르쳐 주는 교훈입니다.”
그는 요망서에서 “이라크 국민들은 결코 자위대 파견을 원하고 있지 않다”면서 “만약 자위대원이 이라크에서 희생당할 경우, 자위대원 모집에 아무도 응하지 않게 될 것이고 징병제가 불가피해져 파시즘이 대두할 우려마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난 세기 대전(大戰)에서 산화한 영령들이 바라는 것은 다시는 일본국민들이 전쟁에 휘말리지 말라는 것이며, 우리는 이제 다시 전쟁 때의 괴로운 기억을 되씹으며 1945년 8월 15일의 원점으로 되돌아가야 한다”고도 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