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D

[장애인 권익] 장애인 권익문제

등록일 2003.11.30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900원

소개글

많이 이용해 주세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지난 8월 12일 장애이동권연대 소속의 중증장애인들이 서울시의 공개사과를 요구하며 국가인권위 점거하고 무기한 단식 농성을 시작했다. 그리고 오늘로 단식농성 22일째를 맞이하고 있다.
무엇이 장애인들의 무기한 단식 농성이란 목숨을 건 투쟁으로 몰고 갔는가.
2001년 2월 오이도 역에서 리프트 추락 사고가 일어났었다. 이 오이도 참사 사건을 계기로 장애인의 이동할 권리 쟁취를 위한 투쟁이 2년 가까이 진행되고 있는 과정에서 지난 5월 19일 발산역에서 또 한명의 장애인이 리프트에서 떨어져 죽는 사
고가 발생하고 말았다. 그리고 서울시와 관계기관은 사과 한마디 없이 이 사고를 개인의 실수로 몰아가고 있다.
소위 '대중'교통이라 불리는 버스와 지하철을 장애인은 이용할 수 없다.
지하철에서는 위험하고 많은 시간을 필요로 하는 장애인용 리프트를 이용해야만 하며 버스는 접근조차 할 수가 없다. 지하철역에서 장애인들의 연이은 추락사고는 절대 개인의 실수나 잘못이 아니다. 리프트 사고는 이미 수십건에 이르며 그 위험성이 알려지고 있다. 엘리베이터가 있는 지하철은 전체 20% 수준에 불과하며 심지어 리프트마저 없는 지하철역도 존재하는 것이 장애인이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는 조건이다.

참고 자료

신문 뉴스자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