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서양정치] 그람시, 토크빌의 시민사회관

등록일 2003.11.28 한글파일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제목그대로 안토니오 그람시와 알레스드 토크빌의 시민사회관을 정리했습니다. 글자크기 10으로 분량은 30줄 정도 됩니다.....

강의노트를 중심으로 작성했으며, 인터넷은 그냥 참고만 한 정도입니다....
성의껏 작성했으니.. 안심하세여~~^^

여러자료 보고 제가 직접작성한것이니 인터넷에 떠돌지 않은 자료일겁니다.
빼기지 않고 신경써서한것이니 안심하시고 많이 애용해 주세요^^
그리고 좋은평가도 부탁드리겠습니다.^^
그럼 수고하세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시민사회란 사농공상(士農工商)과 같은 신분적 구분에 의해 지배되지 않는 사회를 말하는 것으로 근대 시민사회의 개념은 여러 가지 측면에서 논의되고 있다. 그러나 자본주의 등장과 함께 경제 영역이 부각되면서, 경제사회를 시민사회의 개념에 포함시켰다는데는 공통점을 가진다. 이러한 시민사회의 명확한 이론적 근거를 부여한 사람은 J.로크이며, 그밖에도 여러학자들에 있어 다소의 차이를 나타낸다.

먼저, 안토니오 그람시(1891-1937)는 자본주의 국가에서는 부르주아 지배를 특징짓는 강력한 일련의 규범과 제도가 존재하므로 자본주의를 지탱해주는 문화와 이데올로기에 주목했다고 볼 수 있다. 헤겔이나 맑스처럼 욕구의 체계에서 시민사회관을 발전시키기보다는 조합주의에 초점을 맞추어 새로운 형태의 다원성과 결사체들을 인지하였기 때문에 자본주의 경제를 시민사회에 포함시키지 않고, 분리하였다. 또한, 시민사회를 다양한 조직들이 자율성을 가지고 활동하는 영역으로 보았는데, 국가를 정치경제, 시민사회, 정치사회의 영역으로 나누었을 때, 부르주아들이 국가나 경제영역에서는 통제력을 행사하지만, 시민사회에서는

참고 자료

* 강의노트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