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차입경영] 1997년 외환위기 발생원인: 차관도입을 중심으

저작시기 1997.01 |등록일 2003.11.28 한글파일한글 (hwp) | 12페이지 | 가격 900원

목차

Ⅰ. 서론
Ⅱ. 1997년 IMF 외환위기의 주요 발생원인- 차입경영을 중심으로
Ⅲ. 금융위기에 영향을 미친 차입경영의 발생 원인
ⅰ.1990년대 한국의 많은 기업들의 대대적인 시설확장 붐
ⅱ. 차입경영을 통해 살펴 본, 대우, 삼미그룹의 도산
Ⅳ. 차입경영을 당연시했던 풍조, 그것의 시발점- 중화학 공업 육성책을 중심으로
ⅰ. 차입경영을 통한 박정희의 산업전환 필요성
ⅱ. 서구의 필요성에 의한 차관도입
ⅲ. 계속되는 차입경영
Ⅴ. 차입경영, 그리고 차입경영을 발생시킨 요인에 대한 상호 이해
Ⅵ. 차입경영의 바탕이 된 모딜리아니(Modigliani, Franco)의 차입경영론의 이해
Ⅶ. 결론
■참고문헌

본문내용

1997년 7월 21일, 대우그룹이 마침내 자금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정부와 금융권에 4조원 규모의 자금지원을 요청하면서 70~90년 말까지 시대를 풍미했던 차입경영을 통한 국가(기업)경영에 종말을 고하였다. 이때부터 생산에서부터 유통, 금융, 외환에 이르기까지 한국 경제는 총체적인 위기를 겪으며, 기존의 경제제일주의, 성장제일주의의 재고 필요성을 절감하게 하였다. 또한 대기업에서부터 중소기업에 이르기까지 모든 업종의 경기 전망은 비관적이고, 금리는 치솟고, 주식시장은 폭락했다.
이것은 한국만의 일이 아니어서, 98년의 경우 동아시아 경제는 대만과 중국을 제외하면 모두 깊은 침체에 빠져 있다. 경제발전이 성숙단계에 들어선 미국이 97~98년 계속 4% 가까운 성장률을 기록한데 비하면 동아시아의 경제성과는 더욱 대조적이다. 98년의 경우 태국, 인도네시아, 한국 등 IMF 지원금융을 받은 3국외에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의 경제성장이 마이너스 성장이었듯, 비교적 안정적이라는 중국조차 두 자리 수를 상회하던 경제성장률이 7%대로 추락했고 중국경제를 견인해 오며 20% 이상의 증가율을 보이던 수출이 98년 0.5% 증가에 그쳤다. 이는 모두 아시아 외환위기의 결과이다.
이와 같은 외환위기는 한국에 금융공황, 금융위기 또한 유발시키게 된다. 이 글에서는 외환위기의 직접적인 여러 원인 중, 외국 자본의 차입경영이 영향을 미친 구체적인 원인을 연구 하구, 이와 같은 차입경영이 만연하게된 이유와, 이를 정당화한 정책을 살펴보겠다.

Ⅱ. 1997년 IMF 외환위기의 주요 발생원인- 차입경영을 중심으로

1997년은 한국을 비롯한 동아시아 국가들에게는 경제적으로 유례없는 새로운 시련을 안겨준 한 해였다. 국가 부도(moratorium)의 상태까지 직면하여 태국, 인도네시아 및 한국은 결국 IMF에 구제금융을 신청하게 되었다. 불과 얼마 전만 하더라도 경제개발의 모형처럼 칭송 받던 한국 등이 왜 이런 위기를 갑작스레 맞이하게 되었는가? 그 원인은 현재에도 여러 원인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그 주요 원인은 다음과 같이 2가지로 분류한다. 즉, 해외

참고 자료

1. 네트워크 사회의 경제학. <한울 아카데미>. 최배근. 2003년

2. 박정희 체제18년, 어떻게 평가할 것인가. <계간사상>. 김일영. 1995년

3. 박정희 시대 경제의 명과 암. <인터넷언론 대자보>. 석진욱 논설위원

4. 한겨레 21. <한겨레 출판사>. 97년 12월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