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공해 중에서 특이한 존재로 환경을 파괴하는 소음

등록일 2003.11.26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소음공해는 18세기 말의 산업혁명에 기인하며, 20세기 중반부터 선진 공업국가들을 중심으로 사회문제로 대두되었다. 옛날에는 생각지도 못했던 대소 공장과 건설공사장, 교통기관 등으로부터 쏟아져 나온 각종 소음이 우리의 정온한 생활환경을 앗아가고 말았다.
소음(noise)이란 사람이 “원치 않는 음”을 총칭하며, 여러 가지 의미로 소음이라는 말이 쓰이고 있지만 크게 나누면 음량이 큰 소리, 일상생활을 방해하는 음, 불쾌한 음 등으로 분류된다.
일반적으로 공학에서는 사물을 모두 객관적으로 취급하므로 많은 사람이 원하지 않는 음을 소음으로 취급하게 된다. 이러한 의미에서 음량이 크거나 충격적이거나 고주파 성분이 강한 음은 소음일 가능성이 크며, 그렇지 않은 음은 상대적으로 소음일 가능성이 희박하다.
소음이 전파되기 위해서는 밀도를 가진 공기입자의 존재와 그 공기입자에 탄성이 있어야 하는데, 공기는 이와 같은 조건을 충족하고 있다. 따라서 공기중에서 물체가 진동하면 그 주변의 공기입자가 순간적으로 압축되어, 그곳의 공기밀도는 원래의 공기밀도보다 밀하게되나 곧 탄성에 의해 순차적으로 인접 입자에 힘을 전달하게 되므로 그 부분은 원래보다 소하게 된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