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이동통신사의 광고카피를 통한 품질관리

등록일 2003.11.25 | 최종수정일 2017.08.28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800원

목차

들어가며
내용
마무리

본문내용

현재 한국의 이동통신 시장은 거의 한사람이 한대의 휴대전화를 가지고 있을 정도로 그 시장의 규모가 크다. 기존의 셀룰러 폰 통신업체인 SK텔레콤(후발업체인 신세기통신과 합병)의 011과 017, PCS 사업체인 KTF(한국통신프리텔과 한솔 PCS 합병)의 016, 018, LG텔레콤의 019가 2003년부터 시행되는 번호이동성 제도와 더불어 뜨거운 시장경쟁을 벌이고 있는 실정이다. 현재 SK텔레콤의 과반 점유율 아래 양 PCS사의 추격이 한창이며, 그것의 시발점인 광고 및 마케팅에 각 기업은 많은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러한 이동통신사의 광고는 시기별로 다양한 컨셉을 가지고, 시대의 조류에 맞춰 지금에 이르고 있다. 이동통신사의 광고카피는 수많은 유행을 선도해 왔고, 또한 매출증대에도 일조를 하였다. 그렇다면 각 시기별로 이루어졌던 이동통신사들의 광고는 어떠하였고, 기업들이 광고를 통해 내세우고 하였던 의도는 무었이었을까?
본 리포트는 PCS 업체가 서비스를 개시한 1997년 이후의 한국 이동통신사들의 광고전략, 주로 광고카피 문구를 통해 보여졌던 이동통신사들의 전략을 이동통신의 품질관리에 관한 차원에서 접근해보고자 한다.

참고 자료

http://www.advertising.co.kr/
http://ipcp.edunet4u.net/%7Elife/people/serial/People_S13_01.html
http://www.kgkukmun.com.ne.kr/kihoik.htm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