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국문학] 현진건,『운수좋은 날』― 인간은 시대적 현실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등록일 2003.11.22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운수좋은 날』에 나타난 작가의식와 비극적 아이러니를 통한 작품을 해석해본다.

목차

Ⅰ. 서론 ― 현진건과 그의 작품세계

Ⅱ. 본론
1.『운수좋은 날』에 나타난 작가의식
2.『운수좋은 날』의 비극적 아이러니

Ⅲ. 결론

본문내용

Ⅰ. 서론 ― 현진건과 그의 작품세계

빙허(憑虛) 현진건(玄鎭健)은 한국 근대문학사에서 김동인, 염상섭, 나도향 등과 함께 1920년대를 대표하는 작가라 할 수 있다. 김동인이 기교의 천재로 박종화가 사실주의를 대성한 작가로 평가한 이래, 우리나라 문학에 사실주의의 기틀을 확고히 세웠다는 점과 단편소설의 활로를 개척한 점에 있어서 그 공로를 인정받고 있다. 특히 "한국문학인 다음에야 한국의 땅을 든든히 디디고 서야 할 줄 안다. 현대문학인 다음에야 현대정신을 힘있게 호흡해야 될 줄 안다."는 현진건 자신의 언급처럼, 당 시대 한국 사회의 양대 과제인 반제, 반봉건의 지향을 분명히 하고, 현실의 생활적 문제에 깊이 천착한 창작태도는 높이 평가받아 마땅하다고 이경돈은 밝히고 있다. 전술하다시피 현진건은 사실주의 문학의 선봉장이자, 대가로 인정받아 왔다. 사실주의(寫實主義) 문학이란, 문학 자체의 허구성―예를 들자면 소설―에도 불구하고, 그 작품을 이루는 바탕과 기저(基底)에 현실(reality)을 사실적 모습을 그려내고 있다는 것을 특징으로 한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