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야간자율학습

등록일 2003.11.10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시중에 나오는 가요들 가운데에는 학교생활이나 교육에 대한 의견을 노래한 곡들이 종종 있다. 그 중에서 가장 충격적이었고, 그래서 더욱이나 사회적으로 파장을 많이 불러일으킨 곡을 꼽으라면 단연 앞서 가사를 소개한 ‘서태지와 아이들’의 「교실이데아」를 들 수 있다. 무한경쟁시대라는 세계적인 조류를 교육계도 피해나갈 수가 없었고, 그에 따라서 배움의 장은 인권이 쉽사리 무시되는, 아이들의 머릿속에 똑같은 것만 집어넣는 사방이 꽉 막힌 ‘시커먼 교실’로 묘사되기에 이르렀다.
사실 예전에도 고등학교에서 대학으로 진학하는 경쟁적이었지만, 부모님세대들이 자신들의 고교시절을 돌이켜볼 때면 ‘낙엽이 떨어지는 벤치에 앉아서 책을 읽었다’거나 ‘짝사랑하는 옆 학교 여학생에게 줄 연애편지를 썼다’는 등의 낭만적이면서도, 그 나이 때가 아니면 해볼 수 없는 일들도 많이 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중등교육을 받는 시기는 책에도 나와 있듯, 한창 신체적 또는 정신적 성장과 발육이 왕성한 사춘기시기이다. 사춘기라는 용어에서도 볼 수 있듯, 이 시기는 그만큼 감수성이 예민하여 탈선의 유혹도 많고 범죄충동도 강한 시기이다.

참고 자료

신문기사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