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정치학] 변증법적 유물론

등록일 2003.06.12 한글파일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300원

소개글

시험 문제에 대한 답입니다.
간결 명료하게 정리했습니다.
시험 점수는.......... 글씨요...
90점인가 될껄요?! 아마.......

목차

없음

본문내용

< 변증법적 유물론 >
마르크스의 유물론을 왜 하필이면 "변증법적 유물론"이라고 부르는 것일까?
그 이유는 바로 "자연, 사회, 사유의 연구 방법이 「변증법」적이며, 세계에 대한 인식 과 그 철학적 이론이 「과학적 유물론」"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여기서 말하는 "변증법"이란 무엇일까?
변증법이란 "두 개의 대립되는 개념, 즉 正과 反이 기본 원리가 되어 이 둘이 조화를 이루어 새로운 개념인 合을 이끌어 내는 방법"이다. 예를 들어, "공부만 하면 몸이 허약해진다."라는 正과 "운동만 하면 머리가 멍청해진다."라는 反이 조화를 이루어 "공부와 운동을 병행해야 한다."라는 合이 새로운 개념으로 만들어지게 되는 것이다.
변증법적 유물론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변증법적 유물론의 기본 명제를 아는 게 우선일 것이다. 그 기본 명제는 다음과 같다.
세계는 본질적으로 물질적이며, 한 형태에서 다른 형태로 진화해 가는 운동하는 물질로 이루어져 있다. 1차적인 것은 "물질"이며, "의식"은 고도로 조직된 물질의 소산으로서 2차적인 것이다. 객관적인 세계는 인식이 가능하며, 인간의 감각, 표상, 개념은 인간의 의식과는 독립적으로 존재하는 외적 세계이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