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독후감] 21세기사의 서론을 어떻게 쓸 것인가

등록일 2003.06.07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정말 열심히 쓴 글입니다. 절대 후회하시지 않을 겁니다.

목차

▲ 들어가며...
▲『21세기사의 서론을 어떻게 쓸 것인가』의 내용
▲ 지난 100년간의 우리 역사를 돌아보며...
▲ 글을 맺으며...

본문내용

20세기 한국사는 국권상실과 남북분단이라는 치욕의 100년으로 압축된다. 이 굴곡과 파행의 역사는 오늘을 사는 한국민들의 의식을 왜곡하는 어두운 힘으로 남아 있다. 저자는 학자적 양심으로 이 뒤틀린 의식에 일침을 가한다. 이를테면, 일본의 극우세력을 비롯해 국내 학계 일각에서 일제시대를 `근대화 과정'이라고 주장하는 데 대한 비판이 그런 경우다. "근대화라는 것이 철도를 놓거나 신작로를 닦거나 공장을 세우는 일만이 아님은 너무도 당연하다. 정치적으로 민주주의를 발달시키는 일, 사회·문화적으로 인권을 신장시키는 일, 교육 기회의 균등화를 확대하는 일 등이 모두 불가결한 근대화의 요건임은 더 말할 필요가 없다. 그리고 더욱 중요한 것은 역사 운영의 주체가 누구냐 하는 문제다." 이런 점들을 놔두고 몇 가지 경제지표만 가지고 식민지 근대화론을 운운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는게 저자의 지적이다. 그리고, 얼마전 우리사회에서 박정희 신드롬이 유행처럼 퍼져나갔던 것을 모두가 알고 있을 것이다. IMF로 우리 경제가 한 걸음 뒤로 물러났을 때 사람들은 박정희를 그리워했다. 하지만 이 책에서는 과감히 그러한 사람들의 생각들을 비판하고 있다. 왜냐하면 박정희 그 역시도 일제식민지의 잔재이기 때문이다. 또한 그는 쿠데타에 성공하자마자 평화통일론과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