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홍순언 일화

등록일 2003.04.11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7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당성군(唐城君) 홍순언(洪純彦)은 명나라의 만력 연간에 이름난 통역관이었다. 언젠가 명나라의 서을 연경에 틀어갔을 때, 창관(娼館)에 놀러 간 일이 있었다. 그곳 여인들에겐 자기 용모에 따라 몸값이 매겨져 있었다 그중에 천 금을 매긴 여인이 있었다. 홍순언은 그 여인을 불렀다.
방년 십육 세로 매우 뛰어난 미인이었다. 여인은 홍순언을 마주 대하고 나서 눈물을 흘리면서 말했다.
「소녀가 몸값을 높이 매긴 까닭은 이 세상에는 째째한 남자들이 많아서 감히 소녀에게 천 금을 버릴 사람이 없을 것이라 믿고, 얼마 동안은 욕을 면하고자 하였던 것입니다. 그렇게 하루 이틀 지나다 보면 천하에 의기 있는 남자가 나타나 잡혀있는 소녀의 몸을 풀어 주기를 바랐던 것입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