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영화] 80년대 이전까지 영화속에서의 여성의 모습

등록일 2002.12.20 워드파일MS 워드 (doc) | 2페이지 | 가격 8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80년대 이전까지 영화속에서의 여성의 모습은,
첫째, 수동적인 여성으로 남성(타자)의 욕망을 어쩔 수 없이 받아들인다. 수많은 멜러물 속의 욕망의 희생양이 된 여주인공들.

둘째, 신비화된 여성으로 남성(타자)의 욕망을 초월적 상태로 받아들인다. 성녀 혹은 일부 김기덕 영화 속의 여주인공들.

셋째, 탐욕적인 여성으로 욕망의 주체이나 그 욕망이 즉물적이다. 탕녀. 요부. 팜므파탈 또는 ‘보들레르’ 시 속의 게걸스럽게 먹는 여자 등. 으로 비추어지고 있지만, 90년대 이후로 이러한 관념으로부터 많이 탈피되어 보인다.
그중에 한 예로 <폰>을 들을수 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