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독일] 독일산업의 근황

등록일 2002.12.12 한글파일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300원

소개글

독일관련 기사모음

목차

독일 할인항공 시장경쟁 가열
보쉬코리아 하인즈 그레베 사장 취임
독일총리 "부가세 인상 계획 없다"
독일, 내년 EU 재정적자 상한선 초과 전망
"독일-프랑스, EU 법인·부가세 손질합의"
독일 지난달 기업 신뢰지수 하락
독일 뮌헨 리, 3·4분기 대규모 적자
김 빠진 '맥주 본가' 독일
독일 대형은행 전후 최악 경영난
인피니온CEO '장래 독일내 일자리 쉽지않다'
"독일, 이스라엘 도울 의무 있다" 슈뢰더, 미사일 판매 허용
"독일 전자업계 2004년까지 회복 난망"
독일 2001년 경제범죄 급증
독일, 도이체텔레콤 등 정부지분 55억유로 매각
"독일경제 부진…급격한 통일 후유증"

본문내용

유럽에서 할인 항공사들이 발판을 굳혀가고 있는 가운데 역내 최대 경제국인 독일에서도 신생사들이 틈새 시장을 노리고 속속 출범하고 있다.
.신생 할인 항공사인 하파그-로이드 익스프레스는 쾰른으로부터 유럽내 7개 지역으로 가는 서비스를 편도 기준으로 최저 19.99유로(미 달러와 동가)에 내놓고 3일부터 서비스에 들어갔다.
.이로써 독일에서만 6개 할인 항공사가 치열한 경쟁을 벌이게 됐다.
.불과 18개월전만해도 루프트한자가 지분의 24.9%를 보유한 유로윙스의 자회사인 저먼윙스가 독일의 유일한 할인 항공사였다.
.할인 항공사의 난립을 바라보는 전문가들의 시각은 엇갈리고 있다.
.저가의 전세기 취항이 오래 전부터 이뤄지고 고속철이 발달했으며 마음놓고 달릴 수 있는 아우토반이 곳곳에 깔려있는 독일이기 때문에 할인 항공시장에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다는 견해가 나온다.
.이들은 할인 항공사들이 언젠가는 구조조정할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내다본다.
.그러나 시장 전망이 밝다는 견해도 많다.
.독일을 비롯한 유럽 전체가 경기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평균 연가가 6주인 독일인들이 여행을 즐기기 때문에 할인항공 수요는 계속 늘어날 수 밖에 없다는 것이 이들의 지적이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