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A

김지하 시인

등록일 2002.12.09 한글파일한글 (hwp) | 25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오랫동안 열심히 했습니다...

목차

Ⅰ. 서 론
1.시인 김지하에 대하여
2.김지하, 그 삶에 대하여

Ⅱ.본 론
1.시소개
(1) 타는 목마름으로
(2) 생 명
(3) 황 톳 길
(4) 1974년 1월
2. 산문소개
(1) 생 명

3.인터뷰 / 논평
(1) 생명파시인 김지하
(2) 5년 첩거를 접은 김지하
(3) 꺼풀 벗겨진 인혁당 사건

Ⅲ.결 론

Ⅳ.기 타
1.연설문 및 기고문

※ 참고문헌 및 참고자료

본문내용

1960년대와 1970년대는 반체제 저항시인으로, 1980년대 중반이후에는 생명사상가로 활동하고 있는 시인이자 사상가다. 본명은 영일이며, 지하는 필명으로 ‘지하에서 활동한다’ 는 뜻을 갖고 있다. 1941년 2월4일 전라남도 목포의 동학농민운동가 집안에서 태어나 원주중학교 재학 중 천주교 원주교구의 지학순주교와 인연을 맺은 뒤 서울 중동 고등학교에 입학하면서 문학의 길로 들어섰다.
1959년 서울대학교 미학과에 입학한 이듬해 419혁명에 참가한 뒤, 민족통일전국학생연맹 남쪽 학생 대표로 활동하면서 학생운동에 앞장서는 한편, 516군사정변 이후에는 수배를 피해 항만의 인부나 광부등으로 일하며 도피생활을 하였다.
1963년 3월 《목포문학》에 김지하라는 필명으로 발표한 시 <저녁 이야기>가 처음으로 활자화 되었고, 같은 달 2년 동안의 도피 생활을 청산하고 복학해 이듬해부터 전투적인 시를 발표하기 시작하였다. 이어 1964년 6월 ‘서울대학교 63한인굴욕회담반대 학생총연합회’ 소속으로 활동하면서 체포되어 4개월의 수감 끝에 풀려난 뒤, 1966년 8월 7년 6개월만에 대학교를 졸업하였다.
.
.
타는 목마름으로

신새벽 뒷골목에
네 이름을 쓴다 민주주의여
내 머리는 너를 잊은 지 오래
내 발길은 너를 잊은 지 너무도 너무도 오래
오직 한 가닥 있어
타는 가슴속 목마름의 기억이
네 이름을 남몰래 쓴다 민주주의여.
아직 동 트지 않은 뒷골목의 어딘가
발자국 소리 호르락 소리 문 두드리는 소리
외마디 길고 긴 누군가의 비명 소리
신음 소리 통곡 소리 탄식 소리 그 속에 내 가슴팍 속에
.....

참고 자료

타는 목마름으로』 <창작과 비평사>
『생명』<솔>.1992
김지하 이야기 모음집 『밥』,<솔>, 1992
『김지하 문학연구』 <시와 시학사>
『오적』 ,<솔>,(2001년 5월)
월간『말』(1999년 9월 인터뷰)
월간 『민족예술』(2001년 3월)
중앙일보 (1999년 3월 29일 인터뷰)
동아일보(1990년10월 21일 인터뷰)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