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역사] 안성답사기

등록일 2002.11.14 워드파일MS 워드 (doc) | 3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9월24일 토요일,가을의 청초한 하늘이 아침부터 눈부시다.
평소에는 느껴보지 못한 설레임과 기대감에 휩사인채 예정시간보다 한 시간이나 늦게온
버스에 올랐다. 33번 좌석을 스윽 훌터보았다. 벌써 누군가 자리를 잡고 앉아있었다.
어떤 책에선가 읽은기억이 난다. 아마 유흥준씨의 '무슨무슨 답사기' 였던 것 같다.
저자가 답사를 할땐 언제나 버스의 중간에 있는 33번 자리에 앉아 간다고 그랫다.
정확히 왜 그랬다고 했는지 기억이 안난다. 아마도 제일 전망이 좋았기 때문일 거라 추측하며?여정은 시작 됐다.

버스는 안성으로 향했다.
다운로드 맨위로